로그인 회원가입 시작페이지로 추가
| | |

이전
이후
글로벌 디스플레이 대전, 삼성 ‘역전승’…LG “계열사 부진 탓”

글로벌 디스플레이시장의 맞수인 삼성과 LG의 1분기 실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지난해 4분기에는 L..

닫기
BIZ 홈 > 부동산 > 업계일반 뉴스퍼가기프린트이메일
수공, 태국 물관리사업 최종입찰 참여…삼성물산·SK건설 빠져
기사입력 2013-05-04 11:13 최종수정 2013-05-04 11:19

▶ 태국 물관리사업 프로젝트별 위치도 (제공=국토교통부)

[경제투데이 석유선 기자]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이하 수자원공사)가 3일 태국 정부에 12조원대 종합 물관리사업의 최종입찰제안서를 제출했다.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이번 최종 입찰 제안서 제출에는 현대건설을 주간사로 대우건설, GS건설, 대림산업, 삼환 등 총 5개 건설사가 참여했다. 삼성물산과 SK건설은 이번에 빠졌다.

태국 물관리 사업은 지난 2011년 태국 대홍수 발생 이후 태국 정부가 물관리 인프라 구축을 위해 추진 중인 핵심 국책사업이다. 태국 대홍수 당시 사망 815명, 피해액은 약 46조원이 발생했었다.

현재 태국 물관리 사업은 일본 업체가 원가 문제 등으로 사실상 참여를 포기했으며 한국, 중국, 태국 등의 컨소시엄들이 경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우리나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국가원수로는 31년만에 처음으로 태국을 공식 방문, 태국 잉락 총리를 만나 우리 기업의 물관리 프로젝트 수주를 위한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앞서 잉락 총리는 지난해 3월 한강홍수통제소와 4대강 이포보 현장을 방문하는 등 국내 물관리 사업에 관심을 보인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다음요즘
  • 싸이월드 공감
  • RSS
  • 경제용어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

이 시각 주요뉴스

포커스신문 실시간 뉴스

부동산 전문기자 취재수첩

더보기
[취재수첩]남용된 寬容은 渾沌의 사회를 만든다
모든 게 정체됐다. 가슴 한켠에는 먹먹함이 오롯이 자리하고 있어 반쪽짜리 일상에서 벗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작금의 대한민국은 마치 국상(國喪)을 겪는 듯 숙연하기만 하다.

사고 당사자뿐 아니라 모든 이들이 가슴에 자식을 묻은 듯하다. 햇살 가득 봄기운이 대지를 적시지만 누구하나 여가를 즐기자 감히 말할 수 없을 만큼 애도와 슬픔을 나누고 있다.

내 자식이 탑승한 여객선이 좌초됐다는 소식과 함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꾸려 구조에 나선 정부(안전행정부)는 처음에 368명을 구했다고 했다. 나머지도 곧 구해낼테니 정부를 믿고 차분히 기다려달라고 했다.

불과 한 시간 뒤에 중대본을 컨트롤 하고있는 안전행정부는 생존자 368명은 오류라며 금세 번복하고 나섰다. 양치기 소년과 같은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한 안행부는 모든 책임을 해양경찰에 떠넘기기에 바쁘다. 잘못된 정보를 전달했다는 등 나는 잘못이 없다는 식이다.

정부가 국민을 상대로 잘못된 정보와 발표를 하고 있으니 항간에 떠도는 루머들은 오죽하겠는가? 남의 고통을 즐기면서 온갖 루머를 뿌려대는 사람들과 검증되지 않은 취재원을 인터뷰했다가 뭇매를 맞은 어느 방송사가 그렇듯 상식을 뛰어넘는 몰지각한 언행들은 실종자 가족들을 두 번 울리고 있다.

특히 6.4선거를 앞두고 있는 일부 정치인들은 세월호 침몰사고를 기회삼아 ‘이때다’ 하고 자기 얼굴을 알리려 마음에도 없는 현장 방문을 하고 인증샷을 남기는가 하면 교육부 장관 일행은 사망자 빈소에 조문하러가서 구태가득한 권위적 행실로 유가족들의 가슴을 후벼팠다.

또 서울시장 선거에 나서는 재벌 정치인의 철없는 아들은 실종자 가족과 국민을 향해 ‘미개한 국민’, ‘미개한 국민의 니즈’라는 경제용어까지 표현하고 나서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정부는 그간 크고 작은 사고가 터질 때마다 재발방지와 함께 책임자에 대한 강력한 문책을 약속해왔다. 하지만 대형 사고는 여전히 곳곳에서 터지고 있고 책임자 문책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들은 매번 사회적 ‘관용’에 편승돼 하나둘 빠져나가고 있으니 체계적인 안전시스템을 구현하기 어렵다. 이번 세월호 사고 역시 그간 사회적 관용이 지나치게 남용됐기 때문에 발생했다고 해도 틀린말이 아닐 것이다.

대형 사고가 터질 때마다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강력한 처벌에 나섰다면 안전시스템에 구멍이 나지는 않았을 것이다. 

 안행부 장관은 위장전입과 불법농지 매입 행위로 논란이 됐지만 ‘관용’의 혜택으로 장관 자리에 올랐다. 안행부의 한 국장은 진도 대책본부의 사망자 명단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어이없는 행동으로 국민적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나친 관용은 사회적 혼돈의 촉매제다. 그간 정부는 그릇된 행위로 지탄을 받아왔던 많은 인사들에 대해 관용을 남용했다. 이번 세월호 사고를 지켜보는 국민들은 정부 당국의 미흡한 초동대응과 갈팡질팡 행정으로 국민과 사고 당사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한 정부인사들의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더 이상 국민들의 정서에 반(反)하는 ‘관용’을 앞세워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는 오류를 범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

프리미엄 정보

지금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