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추가
| | |

이전
이후
10·30 대책 후 전세대란 현장 가보니…“관심조차 없다”

#1. “최근 전세난은 주택시장의 구조적인 문제와 저금리 기조에서 기인하는 것이라 봅니다. 현장 공인중개사들 대부분은 이 부분에 대한 획기적인...

닫기
BIZ 홈 > 부동산 > 업계일반 뉴스퍼가기프린트이메일
수공, 태국 물관리사업 최종입찰 참여…삼성물산·SK건설 빠져
기사입력 2013-05-04 11:13 최종수정 2013-05-04 11:19

▶ 태국 물관리사업 프로젝트별 위치도 (제공=국토교통부)

[경제투데이 석유선 기자]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이하 수자원공사)가 3일 태국 정부에 12조원대 종합 물관리사업의 최종입찰제안서를 제출했다.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이번 최종 입찰 제안서 제출에는 현대건설을 주간사로 대우건설, GS건설, 대림산업, 삼환 등 총 5개 건설사가 참여했다. 삼성물산과 SK건설은 이번에 빠졌다.

태국 물관리 사업은 지난 2011년 태국 대홍수 발생 이후 태국 정부가 물관리 인프라 구축을 위해 추진 중인 핵심 국책사업이다. 태국 대홍수 당시 사망 815명, 피해액은 약 46조원이 발생했었다.

현재 태국 물관리 사업은 일본 업체가 원가 문제 등으로 사실상 참여를 포기했으며 한국, 중국, 태국 등의 컨소시엄들이 경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우리나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국가원수로는 31년만에 처음으로 태국을 공식 방문, 태국 잉락 총리를 만나 우리 기업의 물관리 프로젝트 수주를 위한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앞서 잉락 총리는 지난해 3월 한강홍수통제소와 4대강 이포보 현장을 방문하는 등 국내 물관리 사업에 관심을 보인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 RSS
  • 경제용어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
경제투데이 라이브리

이 시각 주요뉴스

포커스신문 실시간 뉴스

부동산 전문기자 취재수첩

더보기
[취재수첩]세월호 책임론… 야당은 자유로운가?
세월호 침몰 사고 발생 14일째가 됐다. 꿈을 채 피워보지도 못한 채 스러진 우리 아이들이 어둡고 차가운 바다 속에 갇혀 억울한 넋이 돼 돌아왔고 아직도 자신을 찾아달라고 소리없이 외치고 있다.

국민들은 정부의 능력을 똑똑히 보았다. 미흡한 초동대응과 우왕좌왕하는 대책으로 희생을 키웠다는 책임과 함께 정홍원 국무총리가 사의를 표명했다. 

희생자 가족들과 국민들은 ‘정부를 믿을 수 없다’고 한다. 출범직후 윤창중 등 함량미달 인사들의 언행으로 사회적 물의를 빚으며 대국민 사과에 나섰던 정부와 박근혜 대통령은 또 고개를 숙였다.

박근혜 정부 출범 1년간 국민은 ‘잘못했다’, ‘유감이다’, ‘개선하겠다’를 여러차례 들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생떼같은 우리 아이들을 잃는 일이 일어났다. 어처구니없는 대형 참사에 정부는 신뢰를 잃었고 민심은 돌아섰다.

새정치연합도 정부에 화살을 날렸다. 야당이 자기 목소리를 내고 정부 여당의 잘못을 비판하고 견제하는 것은 탓할 일이 아니다.
 

안철수 대표는 기본을 지키는 사람을 존중하지 않는 사회의 병폐를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한길 대표는 위험한 대한민국을 개조하고 책임있는 사람들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홍원 총리의 사의표명에 대해서는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참으로 지당한 말이다. 잘못을 했으면 책임을 져야하는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는 일이다. 그러나 야당도 자신들을 되돌아봐야 한다. 안, 김 공동대표는 자신들도 책임을 공감한다고도 했다. 그러나 자성보다는 성난 민심에 편승해 정부를 공격하는데 힘을 쏟은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지난 2월 발생한 경주 리조트 붕괴 참사에 이은 세월호 참사는 그간 붕당정치(朋黨政治)에 매달려 민생을 외면했던 여·야 정치권의 무책임도 한 몫 거들었다.

정치갈등으로 국회에 상정된 수많은 민생법안을 내팽개친 책임은 정부만의 몫이 아니다. 야당은 정략적 이유로 법안통과의 발목을 잡고 나서지 않았던가.

‘심유시
비지기반, 구무장단급인가(心有是非知己反, 口無長短及人家)’라는 말이 있다. 신몽삼 선생이 남긴 말로 자신의 단점은 인정치 않으면서 남의 단점만 입에 달고 산다든지 내 시시비비는 제대로 가리지 못하면서 남의 시비만 잡고 늘어진다는 뜻이다.

입으로만 민생을 살피겠다, 국민을 섬기겠다 외쳤던 정치권은 이제야 위험한 대한민국을 개조하는 일에 전념하겠다고 한다. 민생이 도탄에 빠지고 우리 아이들이 차디찬 바다 속에서 숨을 거두는 그 순간까지 곧 있을 선거전에 촉각을 다투며 장밋빛 청사진을 그리던 이들이 새겨봐야할 대목이다.

지금 많이 본 뉴스

더보기